강득구 "문해교육 수혜 늘려야 한다"…비영리 학교 운영난

한복숙
조회수 28

강득구 "문해교육 수혜 늘려야 한다"…비영리 학교 운영난


등록 2020-10-10 19:16:13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모든 교육의 토대가 되는 기본적인 능력을 기르기 위한 문해교육 관련 예산이 크게 부족한 가운데 이를 운영하고 있는 민간 비영리학교들이 코로나19 여파로 극심한 운영난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 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만안)은 문해교육 비영리 학교들의 경우 학생들이 내는 매달 만원씩의 수업료와 후원금이 재정적 기반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폐쇄조치로 대면수업을 못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와 함께 강 의원은 "이들 비영리 학교들은 온라인 수업을 만들 장비와 예산이 없는 상황인 가운데 건물 임대료와 최소 운영비 적자가 계속 누적되고 있어 학교장들의 개인대출로 간신히 버티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상생활에서 꼭 필요한 읽기, 쓰기가 불가능한 성인 인구가 전체 국민 중 7.2%인 반면 문해교육 관련 교육부 예산은 전체 교육부 예산 중 0.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 전체 장애인 중 중졸 이하의 학력소지자는 145여만명(54.4%)인데 반해 장애인 문해교육을 받은 수혜자는 2018년 기준으로 2028여명(0.14%) 수준으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특히 강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교육부 총 결산액 4조2240여억원 중 성인문해 평생교육 관련 예산은 0.1%인 44억6000만원에 불과했다"고 목청을 높였다.

반면 "대학중심의 평생학습 활성화지원 예산은 241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 되었고, 2018년 전체 성인 대상 평생교육 프로그램 강좌는 21만6980개인 반면 장애인 강좌 수는 674개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강 의원은 "이러한 결과는 일상생활에서 매우 기초적이고 중요한 성인 문해교육과 장애인 문해교육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거의 없다는 반증이다"며 대책 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이어 강 의원은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읽기, 쓰기가 불가능한 성인들에게 국가가 배움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문해교육 대상인들에 대한 학습권 보장은 국가의 책무이다"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input name="NewsTitle" type="hidden" value='강득구 "문해교육 수혜 늘려야 한다"…비영리 학교 운영난 '><input name="NewsUrl" type="hidden" value="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01010_0001192708"><input name="NewsImage" type="hidden" value="http://image.newsis.com/2020/10/10/NISI20201010_0000614675_web.jpg"></p>